농업 새 길을 찾다 (9) 고급농산물 시대 '얼굴 있는 농산물' 생산, 고소득 실현

이수봉 기자2018-01-02 14:02

흑룡강성 오상시 오상진에 자리 잡고 있는 오상시대향촌혁신벼재배전업합작사 리수철(52) 리사장( 理事长)은 지역농산물에 신뢰도를 높이고 품질을 보증할 수 있는 '얼굴 있는 농산물 생산 실명제'를 도입, 추진해 소비자들에게 호응을 얻으며  소득 증대를 실현했다.


리수철씨는 해남도에 가서 벼종자실험을 진행하고 중국의 잡교벼 아버지로 불리는 원륭펑원사를 찾아 가르침을 받은 이인(异人)이다. 또한 회원이 3000여명되는 오상시벼협회 회장으로 활약하는데  주로 회원을 상대로 기술지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한족학교에 다닌 리수철씨는 중국어에 능통하고 한족들과 많이 교류하는 등 우세를 살려 벼종자와 쌀을 많이 판매하고 있다.


리씨는 지난해 50헥타르 논을 경영했는데 유기농면적과 종자번식 면적이 각각 20헥타르에 달하고 보통 쌀 생산면적이 10헥타르에 달했다.


리수철씨는 2013년부터 유기농쌀에 한해서는 '얼굴 있는 농산물' 실명제를 도입했다.


"한때 시장에서 오상쌀하면 가짜라는 말이 나돌아 신뢰가 많이 떨어졌어요. 직접적으로 현지 농민들한테 큰 타격을 주었지요. 그래서 고민하다 '내 농산물은 내가 지킨다'는 풍토조성과 고품질 생산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농산물 출하 시 포장 상자에 생산자 사진, 성명, 전화번호 등을 표기해 농가의 자긍심 고취와 지역 농산물 구매력을 높이기 위해 얼굴 있는 농산물 생산 실명제를 도입했다"고 그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싸고 량 많은 제품보다 믿을 수 있는 질 좋은 상품으로 소비성향이 바뀌고 있다"며 "유기농면적을 지나치게 확대하면 관리하기 힘들기때문에 품질을 보장할수 없다. 유기농쌀은 한근에  거의 20원에 판매하고 보통쌀은 한근에 6~7원씩 판매한다"고 덧붙였다.


리수철(좌)씨가 봄철을 맞아 판매할 종자에 대해 품질 검사를 하고 있다./한동현기자 


특히 유기농 고급쌀은 국가급검측 보고서를 포장할때 첨가해 넣어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먹을수 있도록 했다. 고급쌀은 "만약 가짜라고 확인되면 쌀 한근에 1만원씩 배상하겠다"고 승낙했다. 이런 배짱이 먹혀든 덕분에 고급쌀은 더 엄청난 가격에 판매되고 있다. 그래도 찾는 단골손님이 적지 않다고 한다.


또한 일시적으로 소득을 올리겠다고 소비자를 속이는 농산물 출하 시 속박이(좋은 쌀에 나쁜 쌀을 섞는 행위), 중량미달, 생산관련 표시사항 미기재 등 품질관리 위반행위는 천부당 만부당 하다고 쐬기를 박았다.


리씨는 유기농쌀을 생산하기 위해 생물유기비료를 시비하고 논에 지면비닐박막(地膜)을 펴 잡초를 방제했다. 지면비닐박막을 펼때 지나간 바퀴자리에 풀이 나오는데 인공제초를 진행했다. 10여년전부터 이렇게 유기농쌀을 생산했다.

리씨는 고중졸업후 줄곧 농업이라는 한우물을 팠다. 밭에 벼(旱稻)를 심는 실험도 20여년 진행하고 있는데 2년전부터는 규모를 10헥타르로 확대했다. 물을 80% 절감할수 있으며 5~6일 성숙이 빨라진다. 단점은 밥맛이 못한것이다. 지난해부터 흑룡강성에서 옥수수면적을 대폭 줄이고 벼재배면적을 확대하는데 이런 기술을 도입한다면 물부족 문제를 해결할수 있어 좋은 귀감으로 알려지고 있다. 리씨는 "특허를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리수철씨는 " 2~3년전부터  '대리경작모식'을 도입해 경영면적을 부단히 확대하고 있는데  올해에는 경영면적을 100헥타르로 늘이겠다"고 말했다. 그가 말하는 '대리경작모식'은 논을 양도하기 싫어하는 농민을 상대로 자체로 농사 지었을 때의 소득을 보장해주는 방식이다. 농민들은 농사를 짓지 않고도 양도비 보다 더 많은 소득을 보상받을수 있기때문에 논을 내놓는다. 또 토지를 장기 임대할수 있도록 보장하기 위해 제2차 수익분배(分红)도 한다. 생산량과 소득을 보장하는데 생산량이 크게 늘어나 소득이 높아질 경우 토지를 '대리경작'한 농민한테 제2차 수익분배 방식으로 일정한 수익이 돌아가게 하는 방식이다. 따라서 토지를 한테 모아 (连片开发)장기적으로 규모화 경영을 실현할수 있었다.


농업분야의 공급측개혁을 통해 농산물 과잉생산을 해소하는데 고급농산물 생산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고급농산물 시대에  '얼굴 있는 농산물' 생산은 농민들이 안전 먹거리를 제공해  고소득을 실현할수 있는 하나의 지름길이다.


/리수봉 기자 2607555791@qq.com



추천 뉴스
댓글 쓰기
0 /255
게시
사용자 평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