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배업 등 '삼두마차'로 향촌진흥 적극 추진 [17]

향촌진흥의 길2018-06-15 14:28

라북현 동명조선족향


흑룡강성 라북현 동명조선족향은 국가의 농촌진흥전략에 힘입어 전통적인 재배업, 로무송출과 조선민족 특색촌 건설이라는 삼두 마차로 흑룡강성 일류 변강 조선족 향촌건설을 위해 힘차게 매진하고 있다.


1984년에 성립된 동명조선족향은 라북현의 유일한 소수민족 향으로 7개 행정촌 10개 자연촌으로 구성되였고 1331가구에 총인구가 3413명이다.최근 년 간 동명향은 국가의 “흥변 부민(兴边富民)”관련 소수민족 발전 자금 4000만원을 쟁취하여 농촌, 농업 관련 50여개 농촌진흥 프로젝트에 유용하게 활용해 농민소득증대에서 뚜렷한 효과를 보고 있다.


▲사진= 동명향당위 고위표서기(우)와 남연문 부향장(좌)이 홍광촌을 방문하여 민속촌 건설상황을 알아보고 있다. /본사기자


동명향은 몇 년 간 토지정비와 절수관개 등 농업 기초시설건설을 비롯하여 벼 집중 육모 기지, 량곡 마전터(晾晒场), 농기계창고, 스마트 벼 발아촉진공장, 량곡건조대 등을 건설했고 농민전업합작사를 위해 농업기계와 가공설비를 구전히 갖추어 농업생산환경이 뚜렷이 개선되였다. 동시에 벼, 콩, 팥, 수수 등 작물의 재배구조를 적당히 조절하고 전향 경작지 면적의 65%에 규모화 경영을 추진하여 2017년 재배업 총 생산액이 5752만원에 도달해 2012년 대비 515만원 증가했다.


동명향은 2017년까지 전 향 로무송출 인원이 도합 2334명이다. 그 중 국내 로무인원이 1001명으로 주요하게 남방의 연해도시에서 서비스업에 종사한다. 국외 로무인원은 1324명으로 주요하게 한국에서 건축업, 서비스업 등 분야에 종사하고 있다. 로무송출 년간 총 수입은 3580만원으로 재배업 소득의 버금가는 두번째 수입원으로 자리매김 했다.


동명향은 인구의 99%가 조선족이다. 동명향은 라북현 남환도로를 끼고 있어 교통이 편리하고 민족인문환경이 좋은 홍광촌을 중점으로 민속촌건설에 박차를 가했다. 현재 홍광촌은 48농가의 한옥식 지붕 개조, 미식 거리 조성, 민족생태원과 농가락 항목을 건설했고 민간자본 220만원을 유치하여 조선족 된장, 고추장, 배추김치, 막걸리공장을 건설했으며 조선족 경로원 건설, 민족문화박물관 건설도 마무리 단계에 진입했다. 이밖에 농민 아파트 2동을 지어 입주(2011년)했고 90여 개 가로등을 설치하고 문화광장을 건설했다. 홍광촌은 선후로 성급 신 농촌 건설 5성급 촌, 성급 아름다운 향촌 건설 시범촌, 중국 향촌관광 모범촌, 전국 소수민족 특색촌으로 평선되였다.


동명향 김운룡향장은 “최근 년 간 국가의 ‘흥변부민’정책과 소수민족지역 발전 전략에 힘입어 동명향이 새롭게 변모하고 있지만 아직도 풀어나가야 할 문제가 많다”면서 “동명향은 록색 벼 재배가 위주이지만 심층가공이 없어 부가가치 창출이 어렵고 향촌관광은 금방 걸음마를 떼기 시작해 아직 규모가 형성되지 못했고 이에 걸맞는 관광상품도 적은”등을 점찍었다.


김향장은 상기 실정에 비추어 자체 우세를 발휘하여 중점적으로 록색유기쌀 정밀가공 및 브랜드 창출을 통한 생산, 가공, 판매 일체화를 조화적으로 발전시켜 높은 부가가치를 창출하며 동시에 향촌관광을 중점으로 하는 민족풍정 특색 생태관광을 활성화 하기 위해 볼거리, 먹을 거리, 및 주숙 등 모든 면에서 최대한 조선민족 특색을 충분히 살려 관광객들의 추억에 남을 수 있도록 깔끔하게 준비하여 관광업의 지속적인 발전을 유지하는 것이 변강 조선족 특색 향촌 건설의 목표임을 밝혔다.


/남석 진종호 기자

댓글 쓰기
0 /255
게시
사용자 평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