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에 비행기 끊기자 수업위해 737km 택시로 달린 교수 ​

도랏뉴스2018-09-19 10:43

중국의 한 교수가 광저우에서 태풍으로 비행기가 취소되자, 택시를 타고 737km를 달려 창사에서 비행기를 탄 뒤 난징에 있는 대학까지 이동했다. 이유는 단 하나, 개학날 첫 수업에 늦을 수 없다는 사명감 때문이었다.


18일 장쑤TV 뉴스에 따르면, 동남대학(东南大学) 중문학과 왕커후이(王珂回) 교수는 지난 16일 오전 출장차 광저우에 머물렀다. 당시 광저우는 태풍 망쿳의 영향으로 피해가 속출하고 있었다. 왕 교수는 이날 태풍이 잠잠해질 것으로 예상한 저녁 9시 30분 비행기를 타고, 난징으로 돌아갈 예정이었다. 이튿날 오후 2시 개강 첫 수업까지 무사히 도착할 거라 여겼다.



하지만 태풍의 영향으로 저녁 9시 30분 광저우-난징행 비행기가 취소되었다. 갑작스러운 일정 변경에 그는 서둘러 버스 역으로 향했다. 하지만 버스 역시 운행이 중단된 상태였다.


결국 그는 태풍의 영향권이 비교적 약한 창사 공항으로 이동하기로 정했다. 창사에서 난징행 비행기를 탈 계획이었다. 광저우에서 택시를 타고 창사로 향하는 고속도로는 곳곳이 폐쇄되어 하는 수 없이 성급 간선도로를 탄 뒤 다시 고속도로를 탔다. 장장 700km가 넘는 대장정이었다. 오전 11시 43분에 출발한 택시는 12시간이 지난 자정이 다 되어 창사 공항에 도착했다. 택시비 2989위안에 통행료와 돌아간 비용까지 합해 총 4600위안을 지급했다. 드디어 17일 오전 11시경 그는 난징 동남대학에 무사히 도착했고, 오후 2시 정시에 첫 수업을 진행했다.


그는 “개학날 첫 수업을 한 번도 늦거나 빠뜨린 적이 없는데, 이번에도 약속을 지키고 싶었다”면서 “’수업은 교사의 기념일’이라는 말이 있는데, 수업할 때마다 나의 기념일이 지나간다고 여기니 오늘 수업도 빠뜨릴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28년간 한 번도 수업에 늦거나, 빠뜨린 적 없는 ‘모범 교수’로 알려졌다. 태풍을 헤치고 737km의 길을 미친 듯이 달려 무사히 수업을 마친 그에게 수많은 중국인의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출처: 서울신문


댓글 쓰기
0 /255
게시
사용자 평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