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2030년 세계인이 가장 많이 찾는 여행지 된다… 프랑스 제쳐"

도랏뉴스2018-11-09 09:19

주변국 출신 방문 증가 및 아시아 중산층 성장 덕 본다


중국은 2030년까지 프랑스를 따돌리고 세계인들이 가장 많이 찾는 여행지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시장조사업체 '유로모니터 인터내셔널'은 6일(현지시간) 공개한 보고서를 통해 중국 주변국 방문객들의 수요와 아시아 중산층의 증가에 힘입어 이런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여행 및 관광 산업의 지속적인 호황은 지난 8년 동안 글로벌 경제 성장을 능가했다. 호황의 많은 부분이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집중됐으며, 이 지역의 관광은 올해 10%까지 상승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태 지역은 경제가 급속히 성장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가처분 소득을 기꺼이 여행에 쓰려는 중산층이 크게 늘고 있다.


유로모니터의 여행 담당 수석분석가인 바우터 기츠는 비자 규제를 점진적으로 완화하면서 이 지역 여행이 쉬워지고 있다며 아시아를 찾는 여행객의 80%가 그 지역 출신들이라고 말했다.


기츠 분석가는 또 2020년 도쿄 하계올림픽과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과 같은 스포츠 행사가 아태 지역의 관광 진흥에 힘을 보태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츠는 "관광은 중국 경제의 주요 축으로, 인프라와 표준의 개선을 위해 많은 투자가 이뤄지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보고서는 올해 국제 여행객 수는 14억 명이 되면서 지난해보다 5% 늘 것으로 추정했다. 덩달아 관광 업계 수입도 11%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 2030년까지 국제 여행객 수는 최대 10억 명이 늘 전망이다.


이밖에 관광산업의 전망이 밝을 것으로 추정되는 국가는 치안 불안 탓에 최근 수년간 고전했던 이집트와 튀니지, 터키가 될 것으로 보고서는 내다봤다.


유럽 역시 일부 국가의 경제 및 정치적 혼란에도 불구하고 회복세를 타면서 강세를 보일 전망이다.


출처: 연합뉴스

댓글 쓰기
0 /255
게시
사용자 평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