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페이, 170곳 도시서 '얼굴인식'으로 수도세 낸다

도랏뉴스2019-01-04 09:42

중국의 대표적인 모바일 결제 업체 알리페이(alipay)가 내년부터 ‘얼굴인식’ 기능으로 공공요금납부 서비스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중국 전역의 약 170곳의 도시 거주자라면 누구나 개인 휴대폰을 통해 ‘얼굴인식’으로 쉽게 공공 요금을 납부할 수 있게 됐다.


알리페이를 운영하는 알리바바(Alibaba) 측은 최근 일명 ‘알리페이 도시 공공 서비스’ 기능을 확충, 각 회원이 거주하는 시설물의 전기세, 수도세, 인터넷 비용 등 일체의 공공 요금 납부를 가능케 했다고 밝혔다. 해당 서비스는 기존의 알리페이 회원이라면 누구나 간단한 얼굴 인증 확인 과정을 거쳐 쉽게 이용할 수 있다.


얼굴 인증 과정은 알리페이 애플리케이션이 등록된 개인 휴대폰의 카메라를 통해 1차 얼굴 인식 후 휴대폰 번호 인증 등 두 개 과정으로 구성돼 있다. 얼굴인식 후 휴대폰 인증 과정은 단 한 차례 진행되며, 이후 공공 요금 납부 시에는 추가 확인 절차가 생략, 보다 빠르게 이용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알리페이 서비스 지원 부서 측은 ‘얼굴인식’ 기능과 관련해 “얼굴 인식 서비스를 이용해 회원 누구나 세금 납부 외에도 사회 보험금, 공적 자금, 교통 신호 위반 벌금 등 모든 공공 요금 납부 활용 가능하다”면서 “알리페이 회원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서비스 중 하나로 자리잡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뿐만이 아니다. 알리페이 측은 자사 모바일 결제 서비스를 이용, 2018년 기준 전국 35곳의 도시에서 대중 교통을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해오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지난 8월 이후 알리페이를 이용해 지하철, 버스 등 대중교통 이용 시 요금 납부를 할 수 있는 도시는 상하이, 닝보, 후저우, 타이저우, 란저우, 용저우, 선양, 첸진, 푸저우 등 35곳의 도시에 달한다.


이들 도시 거주자 또는 여행자 누구나 개인 휴대폰에 설치된 알리페이 애플리케이션을 활용, 버스 승하차시 요금을 납부할 수 있다. 사용 방법은 기존의 ‘이카통(一卡通)’으로 불렸던 대중교통카드와 동일, 단말기에 개인 휴대폰을 인식시키는 방식이다.


더욱이 지금껏 중국 전역의 도시마다 각 지역 정부가 상이하게 운영하는 대중교통 카드가 달랐다는 점에서 서로 다른 지역 거주민의 경우 타 지역 방문 시 각 지역에서 사용가능한 교통 카드를 추가로 구매해야 하는 불편함이 존재했다.


하지만 알리페이가 제공하는 대중교통요금 납부 서비스 도입을 통해 지역별로 상이하게 운영됐던 교통 카드의 불편함을 해소할 수 있게 됐다는 평가다.


알리페이 측은 오는 2019년을 기점으로 해당 대중교통 요금이 가능한 서비스를 전국 모든 지역 도시로 확충, 알리페이가 교통카드 기능을 대신할 수 있는 시대로 도약할 것이라는 방침이다.


출처: 서울신문

댓글 쓰기
0 /255
게시
사용자 평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