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리의 기술! 부피 큰 옷, 겨울 용품 손쉽게 정리하는 법

생활의 달인2019-03-15 09:10


봄맞이는 겨울 옷과 겨울 용품 정리부터!


봄이라는 단어만 들어도 설렌다. 날씨는 좀 더 따뜻해질 것이고 세상은 싱그러운 초록빛으로 물들 것이다. 봄을 제대로 만끽하기 전 먼저 해야 할 일이 있었으니 바로 겨울의 흔적을 지우는 것이다. 두꺼운 외투부터 겨우내 잘 입었던 옷, 겨울밤을 따뜻하게 해주었던 전기장판과 난로 등 내년 겨울에도 잘 입고 사용할 수 있게끔 깔끔하게 정리해 보관하도록 하자. 겨울 용품은 보관에 신경 쓰지 않으면 자칫 제품의 수명도 짧아질 수 있으니 보다 효율적으로 정리할 수 있는 팁을 알아보도록 하자.


외투


부피가 큰 외투는 어떻게 보관해야 좋을까? 먼저 소재에 따른 세탁법으로 깨끗하게 한 후 각기 다른 방법으로 보관하는 것이 좋다. 국민 패딩이라고 불렸던 롱 패딩이나 다운 점퍼는 옷걸이에 그대로 걸어두면 안에 있는 충전재가 아래로 쏠리면서 망가질 수 있으니 돌돌 말거나 접어서 바람이 잘 통하는 박스나 제습제를 넣은 박스에 보관하는 방법이 좋다. 모피나 퍼 소재로 된 외투는 비닐이나 합성섬유로 된 곳에 보관하면 습기 때문에 변형 우려가 있고 패딩과 달리 제습제를 넣으면 모피의 수분을 빼앗을 수 있으니 전용 커버를 씌워 보관하는 것이 좋다. 모직 코트는 접어서 보관하면 구김이 생길 수 있으니 꼭 옷걸이에 걸어 부직포 커버를 씌워 보관하는 것이 좋다. 이때 깃이 있다면 세우고 단추는 채워주면 코트의 형태가 변형되지 않고 오래 입을 수 있다. 고급 소재인 캐시미어로 된 코트는 부드러운 천 주머니에 보관하거나 접어서 보관하는 방법을 추천한다.


니트류


세탁법이 은근 까다로운 니트는 울 샴푸나 중성세제를 사용해 미지근한 물에서 손빨래를 하고 앙고라나 캐시미어 등 동물성 소재로 된 니트는 드라이클리닝을 해주는 것이 좋다. 깨끗하게 세탁한 니트는 옷걸이에 그대로 걸게 되면 자국이 남고 전체적으로 늘어짐이 생길 수 있으니 잘 접어서 보관해야 한다. 차곡차곡 쌓은 니트 사이사이에 신문지나 종이를 넣어주면 습기 때문에 옷감이 상하지 않게 한다. 보풀이 심하게 일 수 있는 니트라면 다른 옷과의 마찰을 줄이기 위해 부드러운 천 주머니에 따로 넣어 보관하는 것도 좋다.


신발


가죽 소재의 신발 소재의 특성상 곰팡이가 생기기 쉽기 때문에 보관 전 반드시 오염물질을 제거하고 통풍이 잘 되는 곳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가죽 전용 오일을 사용하면 갈라짐 없이 내년에도 새 신발처럼 신을 수 있으며 가죽끼리 맞닿으면 서로 붙어 뜯기는 불상사가 생길 수 있으니 가운데 신문지나 부직포를 덧대는 것도 좋다. 목이 긴 부츠 안에는 신문지를 길게 돌돌 말아 넣어주면 신발 모양이 흐트러지지 않으며 에나멜 소재의 신발은 로션을 발라 마른 헝겊으로 닦아 깨끗하게 보관해주는 것이 좋다.


목도리∙장갑∙모자


겨울에 사용한 목도리나 장갑, 모자는 특별한 보관 방법 없이 빈 공간에 두는 경우가 많은데 조금만 신경을 쓴다면 형태나 소재의 변형 없이 잘 보관할 수 있다. 퍼로 된 목도리는 펠트나 부직포 소재의 주머니에 넣어 따로 보관하면 모양을 유지할 수 있고 양털로 된 소재는 신문지에 돌돌 말아 보관하는 것이 좋다. 중성세제를 이용해 깨끗이 세탁한 가죽 장갑은 통풍이 잘 되는 그늘에 뉘여서 말려 보관하는 것이 좋고 모자는 안에 신문지를 넣어 보관하면 찌그러짐 없이 모양을 잘 유지한 채 보관할 수 있다.


겨울 이불


겨울 이불은 두껍고 잘 마르지 않다 보니 세탁의 횟수가 여름보다는 상대적으로 적다. 때문에 보관 전 반드시 깨끗하게 세탁을 한 후 보관하는 것이 좋다. 겨울 이불은 아무래도 부피가 크다 보니 압축 팩을 이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되도록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이불 소재 변형을 일으키거나 보온성이 저하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구스 이불은 압축팩 사용 시 털을 손상시킬 수 있기 때문에 통풍이 잘 되는 상자에 보관하며 위에 무거운 물건을 올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이불을 보관할 때는 습기에 신경을 써야 하므로 장 안에 신문지를 깔아 보관하거나 제습제와 방충제 등을 함께 넣어주는 것이 좋다.


카펫∙러그


겨울 동안 집 바닥을 따뜻하게 해주었던 카펫이나 러그도 잠시 작별을 고할 시간이다. 눈에 보이지 않는 사이사이에 낀 먼지는 굵은소금이나 베이킹 소다를 뿌려 15분 후 청소기로 빨아들이면 쉽게 먼지를 제거할 수 있다. 털이 있는 쪽을 안으로 해서 돌돌 말아주는데 이때 신문지를 펼쳐서 함께 넣으면 습기를 흡수하는 데 도움이 된다. 그리고 보관 중 오염이 생기지 않도록 천 커버를 씌워 직사광선을 피해 서늘한 곳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세우지 말고 눕혀야 변형과 훼손 없이 올바르게 보관할 수 있다.


전기장판


잠자리를 따뜻하게 데워줬던 전기장판은 보관 방법에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한다. 이불처럼 접어서 오랫동안 보관하게 되면 내장되어 있는 발열 전선이나 코드 선이 구부러지거나 끊어져 전류가 한쪽에 몰리는 현상이 발생하므로 다음 사용 시에 고장이나 불꽃이 튀는 등 화재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온도 조절을 하는 부분은 따로 분리해서 줄이 꺾이지 않게끔 해서 보관하고 전기장판은 중간에 신문지를 끼워 최대한 둥글게 말아 세워서 보관하거나 가능하다면 펼친 상태로 보관하는 것이 좋다.


온수 매트


전자파 걱정 때문에 온수 매트를 쓰는 가정도 많아졌다. 하지만 잘못된 보관 방법으로 다음 해 작동이 아예 안 되거나 일부분만 따뜻해지는 경우 등 제품의 수명을 현저하게 떨어뜨릴 수 있다. 일단 온수 매트의 커버를 벗겨 이불처럼 세탁해 따로 보관하고 매트 내부의 물을 모두 빼주는 것이 중요하다. 제품마다 물을 빼는 방법이 다르니 사용설명서를 참고해 안에 고인 물을 다 빼주는 것을 잊지 말자. 물이 남아 있으면 오랜 시간 안 내부에서 물이 썩거나 침전물이 생겨 온수 호스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이로 인해 고장이 날 수 있으니 반드시 내부의 물 빼는 것을 잊지 말자.


전기난로


온풍기나 전기난로 등의 난방 용품을 보관하기 전에는 먼저 최대한 먼지를 깨끗하게 제거하는 것이 좋다. 특히 전기난로의 경우 열이 발생하는 코일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이곳에 붙은 이물질이나 먼지가 없도록 꼼꼼하게 청소하고 분리와 세척이 가능한 온풍기는 물로 세척해 충분히 말려 보관하는 것이 좋다. 깨끗하게 청소한 난방 기기는 최대한 먼지가 쌓이지 않게끔 보관하는 것이 중요하다. 먼지가 있는 상태에서 작동하게 되면 아예 작동이 안 될 수도 있고 화재를 일으킬 확률이 높기 때문이다.


스키 장비


하얀 설원을 함께 누빈 스키 장비와도 잠시 작별을 고할 시간이다. 먼저 스키복은 내부 충전제가 망가지지 않도록 최대한 구김 없이 접어 빛과 습기가 없는 곳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스키는 맞물리지 않게 분리해 벽에 일직선으로 세워두는 것이 좋다. 테일 부분이 맞물린 상태로 오랫동안 보관하게 될 경우 중간 부분의 탄력성과 유연성이 떨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데크를 보관할 때는 이물질을 제거하고 보관 왁싱을 한 후 세워서 보관하는 것이 좋다.


출처: 데일리라이프


댓글 쓰기
0 /255
게시
사용자 평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