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원수기] 연줄 당기기

민족교육2019-04-10 10:09

연줄 당기기


목단강시조선족소학교 천춘해



봄바람이 산들산들 부는 어느 휴일날, 나는 강변을 거닐다가 우연히 연 띄우기를 하는 사람들을 보게 되였다. 연이 자유로이 날기도 전에 연줄을 세게 잡아당겨 조금 날다가 휙 돌아치며 땅에 곤두박질하는 물고기 연, 하늘 높이 날아올라 연이 보일락말락 까만 점으로 되자 급히 연줄을 잡아 당겨 연줄이 툭 끊기며 휭- 어디론가 자유로이 날아가 버린 제비연, 바람의 속도와 연의 무게, 방향을 잘 장악하여 경험있게 연줄을 조절하는 로련한 주인의 손에서 자유롭게 날고 있는 룡연… 하늘에서 날아예는 여러가지 연들과 강변에서 연줄을 풀었다 당겼다 하며 연을 조종하는 사람들을 보느라니 어쩐지 나도 매일 20여개의 “연줄”을 잡고 연을 조종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렇다. 지금 우리 반의 20여개 연들은 매일 나의 조종에 따라 창공을 날아예기도 하고 반공중에서 떠돌기도 하며 땅에 내리꼰지다가도 다시 하늘로 날아오른다.



담임을 하다보면 여러가지 “연”들을 날려보게 된다.


이전에 내가 맡았던 반급에는 공부를 엄청 어려워하는 녀자애가 한명 있었다. 학급의 성적을 말아먹는 그 아이의 성적을 높이겠다고 나는 점심시간, 휴식시간, 지어는 하학 후에도 불러서 개별보도를 하였다. 지금 생각하보면 그 때 내가 한창 젊었고 열정이 넘쳤지만 마음이 급한 바람에 그 아이에게 자유로이 “날” 시간을 준 것 같지 않았다. 나는 나 대로 힘들게 개별보도를 하였지만 성적은 별로 제고되지 않고 때로는 오히려 원래보다 더 차할 때도 있었다. 내가 성급하게 연줄을 잡아당긴 바람에 하늘을 자유롭게 날아예보지도 못하고 땅에 떨어진 것이 아닐가? 그 녀자애는 지금 푸른 하늘 어느 쪽에서 날고 있을 수 있겠지 하고 생각하면서 서투른 솜씨로 연줄을 잡아당겨 연을 땅에 떨어뜨렸던 자신이 후회스럽다.



내가 배워주던 아이들 중에는 또 공부도 잘 하고 운동도 잘하고 그림도 잘 그리는 남자애가 있었다. 그래서 그 남자애는 늘 칭찬 속에서 학교 생활을 보냈고 집에서는 장손이고 독자인지라 더 말할 것도 없이 떠 받들리면서 지냈다. 그러던 어느날 엄마, 아빠는 할머니 손에 아들을 맡기고 한국으로 갔다. 나는 그 애가 늘 우수하기에 그가 하는 일에 대해선 무조건 믿고 후에는 어지간히 잘못을 저질러도 별로 엄하게 꾸지람을 하지 않았다. 연줄을 늦추어 자유롭게 하늘을 날 수 있게 하였다. 그렇게 6학년 후학기에 들어서자 점점 공부에 흥취를 잃어가는 것이 보여졌다. 지어는 PC방에 드나들어 나한테 혼 떨어지게 욕을 먹기도 했지만 언제부터 그렇게 되였는지 점점 더 비뚤어만 지는 것이였다. 내가 여러번 담화도 하고 가정방문도 했지만 눈빛이 이미 경계의 눈빛이였다. 그렇게 6학년 후학기도 어느새 지나가고 중학교에 입학했다. 어느 날 길에서 그 남자애를 만났는데 키는 나보다 머리 하나 더 컸고 노란 새치머리를 하고 담배를 꼬나물고 한 녀자애와 어깨동무를 하고 생전 모르는 행인처럼 나의 옆을 스쳐지나갔다. 아, 저 애가 나의 손에서 너무 멀리 날아간 줄 끊어진 “제비”연이 아닌가? 무언가 내 머리를 탁 치는 듯한 느낌이 들면서 마음이 아파났다. 난 왜 그 때 일찍 연줄을 팽팽하게 잡아당기지 않고 멀리 날아갔을 때야 잡아당겼을가… 나는 정말 그 때 연줄을 조절할 줄 모르는 초보자였다.



하지만 내가 띄운 “연” 중에는 잘 띄워지는 연도 있었다. 나이가 들면서 또 아이의 엄마로 되면서 아이들의 마음의 “연줄”을 조절할 줄 알게 된 것 같았다. 이젠 아이들을 제 자식처럼 아깝고 귀여워 할 줄도 알지만 조금이라도 인간성 도덕에 어긋나거나 비뚤어진 길목에서 헤매고 있을 때 제꺽 알아채고 그 “연줄”을 잡아 당길 줄도 안다.



철이학생의 반급을 맡았을 때엔 나는 40고개의 성숙된 녀자, 또 넘치는 모성애도 몸에 슴배인 엄마, 또 일정한 경험을 지닌 교사였다. 철이의 부모는 리혼을 하고 철이는 아빠와 새엄마와 함께 지냈는데 늘 외로움을 타고 마음의 거처를 찾지 못하고 들떠있는 상태였기에 공부엔 취미가 없었다. 그애는 사회의 물을 먹은듯 거들먹거리는 행동이 많고 내가 좀 주의를 주면 빤히 쳐다보면서 왜 자기를 관리하는가 하는 반항의 눈빛이였다. 다만 축구를 한다면 운동장에서 날랜 독수리처럼 날랬다. 원래 운동에 뛰여난 소질이 있거니와 또 운동을 할 때 만이 철이는 오직 모든 정신을 공에 두고 다른 생각을 하지 않기에 그는 그 때를 제일 즐거워했다. 난 철이의 사랑을 갈망하는 눈빛을 인차 감각할 수 있었고 또 마음을 안착할 거처를 찾지못하는 〈삼모류랑기〉의 주인공 삼모와 같은 그의 처량한 마음도 느낄 수 있었다. 그래서 그 애의 연줄을 항상 편안하게 당겨 나에게 다가오게 하면서도 날 수 있게 하였다. 그 애를 아들처럼 생각하여 스케트복도 사주고 조금만 진보해도 철이는 이제 지금처럼 공부하면 커서 헬스장을 꾸리고 코치가 된다면 참 멋질거라고 칭찬했다. 선생님도 이제 철이가 꾸리는 헬스장에 가서 단련하고 우리반 애들도 다 그리로 갈거라고 했다. 그 한마디가 동력이 되였는지 그 뒤로부터 철이는 공부도 열심히 했고 축구훈련도 매일 견지했는데 너무나 다른 모습을 보였다. 어쩐지 철이는 룡연처럼 더 높이 더 멀리 날고 있지만 나의 눈엔 그렇게 “룡”의 모습이 뚜렷하게 안겨왔다.



그래도 대부분의 “연”들은 푸른 하늘에서 높낮이는 다르지만 자유롭게 날고 있다. 내 손의 연줄을 놓아도 아주 온당하게 여유롭게 그 “룡연”처럼…


나는 오늘도 20여개의 “연줄”을 쥐고 연띄우기 연습을 열심히 한다. 다시는 떨어지는 물고기연도, 줄 끊어진 제비연도 없도록 바람의 세기와 연의 무게, 방향에 따라 연줄을 잘 조절하면서 열심히 열심히…







댓글 쓰기
0 /255
게시
사용자 평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