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살롱] 그림은 무성의 '诗', 시는 무형의 '画' 러시아 청년화가의 중국 사랑

예술살롱2019-04-12 16:49

예로부터 그림에 시를 곁들이는 것은 문인묵객들이 흥미진진하게 추구해온 형식이다. 그렇다면 아래 유화작품과 당시(唐诗) 어떠한 련관이 있을까?


독특한 질감과 은은한 색감이 특징인 러시아 세르게이 게르라흐 화가의 유화 작품에 빠져본다. 그의 작품들을 보고 뭔가 다르다는 생각을 가질 것 같다. 중국 당시를 좋아하는 세르게이 게르라흐 화가는 유화작품에 왕유, 리백, 두보 등 시인들의 당시를 조합하여 그림은 소리없는 시, 시는 모양이 없는 그림으로 더불어 또 다른 느낌을 만들어냈다.


서늘한 송화강변 나루터에서 배타기전 송화강을 보노라면 무더위를 떨쳐버리고 시원함이 절로 안겨온다. 섬세하게 표현된 하늘과 나무, 다리, 송화강물 등은 과장과 왜곡없이 제 모습을 유지한다. 러시아 유화작가지만 할빈의 여름 송화강변을 고유의 느낌과 더불어 유화적 감성이 그대로 묻어나게 표현을 했다.


오는 30일까지 할빈 미술관에서 러시아 유화련합전람회를 갖는다. “朝‘画’夕‘诗’”를 주제로 열린 전람회에 총 150여 폭의 러시아화가의 명품유화작품들을 전시, 그중 세르게이 게르라흐 화가의 97폭 스케치 작품을 선보였다. 러시아 미술가협회회원, 청년예술작가인 그의 매 한폭의 유화작품에는 흑룡강을 포함한 중국의 광주, 심천, 등 여러곳의 자연풍경과 당시(唐诗)를 조합하여 자신이 중국 대한 깊은 애정을 표달했다.


이번에 전시된 그의 작품들은 자연풍경에 전념하여 무엇보다도 평화롭고 안정감을 준다. 그가 중국에 깊은 정을 가지고 자신의 고향과 너무 비슷하다는 할빈의 풍경이라든지, 러시아에서 바라본 흑룡강의 풍경이라든지 그림 속에서 만나는 풍경은 다채로운 파스텔톤 색채와 어우러져 은은함과 따스함이 넘친다.


러시아원동Vladivostok미술학원 유화전업을 졸업한 세르게아 게르라흐 작가는 앞으로 중국에서 더 많은 우수한 작품들을 창작해낼 것이며 중러량국의 문화예술교류, 량국의 우의를 돈독히 하는데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한다.  


비온뒤 광주공원  


목단강시 횡도하자-유화촌


흑룡강 청하림업국 부근의 설경


할빈의 여름-송화강변


흑룡강 막하 룡강제1만(龙江第一湾)


해빛, 백사장, 야자숲


비온뒤 한적한 산속


오작교 귀가길


촌산촌금(寸山寸金)


흑룡강 청하림업국 부근의 가을풍경


러시아에서 바라본 흑룡강 가을풍경


푸른산, 푸른바다


심천의 바다


고옥


러시아에서 바라본 흑룡강 가을풍경


풍차밭


높은산 뒤 구름


여름


구름 속 설산


정자가 있는 잔디밭


산과 물


러시아 청년화가 세르게이 게르라흐


러시아 청년화가 세르게이 게르라흐



/정명자 기자



댓글 쓰기
0 /255
게시
사용자 평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