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생겨서 주목…자유분방한 벨기에의 주택들

도랏뉴스2019-04-15 10:57



대부분의 인스타그램 계정은 살면서 더 좋은 것을 보여주는 화려한 사진으로 가득하다. 하지만 벨기에의 인스타그램 사용자 한스 쿠데니스는 추한 것을 선호한다고 자신한다.


특히 쿠데니스가 사는 나라에 있는 주택들은 디자인이 너무 못생겨서 그의 흥미를 끌고 있다.


‘어글리 벨지언 하우시스’(Ugly Belgian Houses)라는 이름으로 쿠데니스가 운영하는 인스타그램 계정은 지금까지 1420개가 넘는 게시물이 올라와 있는 데 모두 다른 집의 모습이다.





지금까지 5만6000명이 넘는 팔로워가 생긴 이 계정은 아마 그의 재치있는 표현 덕분일 것이다. 심지어 그는 이들 사진으로 같은 이름의 포토북(Ugly Belgian Houses: Don‘t Try This At Home)을 출간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쿠데니스는 메일온라인 트래블과의 인터뷰에서 “벨기에에서는 건축법이 비교적 자유로워 이렇게 자유분방한 집들은 꽤 흔할 수 있다”고 말한다. 따라서 그의 인스타그램 소재는 쉽게 끝날 것 같지는 않다.


하지만 모든 사람이 그의 취미에 만족하고 있는 것은 아닌 모양이다. 이어 “벨기에에 사는 90%의 사람들이 내게 화가 나 있을 것”이라면서 “항상 많은 항의성 메일과 변호사를 통한 편지를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출처: 서울신문


댓글 쓰기
0 /255
게시
사용자 평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