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스틱 줄이지 못한 가상 미래…바다·해변 모습 충격

도랏뉴스2019-07-11 10:20



바다에 뛰어들거나 해변에서 쉴 때 주변에 널린 비닐봉지나 페트병을 피해 다녀야만 하는 자신의 모습을 떠올려 보라. 이는 우리가 지금처럼 플라스틱 소비를 줄이지 않으면 실제로 벌어질 미래의 모습이다.


최근 인스타그램 등 SNS상에서는 이른바 ‘인플루언서’로 불리는 영향력자들이 바이럴 캠페인에 참여해 아름다운 바다와 해변이 플라스틱에 의해 얼마나 더럽게 변할 수 있는지를 보여주기 위한 포토샵 가공 전후 사진을 공유하고 있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의 인플루언서 사라 머독은 인스타그램에 자신과 네 자녀가 한 해변에서 나란히 손 잡고 걷는 모습이 담긴 사진 두 장을 올렸다.


첫 사진은 현지 해변에서 그녀의 남편이 찍어준 실제 모습이지만, 그다음 사진은 30년 뒤 2050년을 예상해 만든 가상 모습으로 해변에 쓰레기가 즐비해 발을 디딜 틈도 없어 보는 이들에게 충격을 준다. 이는 우리가 지금처럼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지 않으면 현실이 될 수도 있는 것이다.




캘리포니아의 인플루언서 아나스타샤 애슐리 역시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해변에서 서핑을 즐길 때 찍었던 사진과 이를 가공한 사진을 함께 공유했다. 이에 대해 그녀는 지난해 고향 샌 클레멘테에서 찍은 사진이라고 밝히면서 우리가 일회용 플라스틱 쓰레기를 줄이는 데 힘쓰지 않으면 미래에 해변은 이런 모습으로 변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대해 이번 캠페인을 진행한 레이철 샤바르는 “지금처럼 플라스틱 소비를 줄이지 않으면 2050년까지 바다에는 물고기보다 플라스틱이 더 많아질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일회용 플라스틱 소비를 줄이도록 사람들에게 영감을 주기 위해 인플루언서들과 협력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출처: 서울신문


댓글 쓰기
0 /255
게시
사용자 평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