옌타이시조선족사회의 선구자 손익규•윤송죽 부부 이야기

도랏뉴스2019-07-17 13:33

손익규,윤송죽 부부가 막내딸과 함께 포즈를 취한 장면


손익규, 윤송죽 부부는 지난 1961년부터 옌타이시에 거주하면서 옌타이조선족사회의 산 증인으로 불리며 선구자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옌타이시 중조어업협정 옌타이판공실 통역, 옌타이시외사판공실 섭외과 과장, 옌타이한인상공회 사무국장, 옌타이시조선족노인협회 초대 고문, 제2대 회장직까지 역임하면서 옌타이조선족사회를 위하여 많은 공헌을 해온 손익규(1935년 생) 선생은 지금도 노인협회 회원으로부터 과장, 회장, 고문으로 불리면서 존경받고 있다. 부인 윤송죽(37년 생)씨도 옌타이조선족노인협회 초대 부회장, 예술단 부단장을 지내며 역시 주변에서 영원한 윤 언니로 불리우고 있다.길림성 화룡현 용수평이 고향인 손 고문은 4남매 중 맏이로 태어나 투도중학교와 한족 고중을 졸업하고 1955년에 군에 입대하여 1958년에 제대하였다.윤송죽 여사도 화룡현 용호촌 태생으로 57년에 연변 제1고중을 졸업하였다.


운명적인 만남천생연분이었던지 두 사람은 1958년에 다롄수산전과학교(현재 다롄수산학원)에 가지런히 입학하면서 운명적인 연애를 시작하였다. 1년 후인 1959년에 결혼하면서 윤 여사는 남편의 뒷바라지를 위하여 학교를 중퇴하고 1960년 8월부터 화룡현 용수평 중심소학교에서 3년간 민영교사사업을 하였다.손 고문은 1961년 8월 대학을 졸업하고 다롄해양연구소에 배치받았다. 마침 중국과 조선이 중조황해어업협정을 맺으면서 옌타이시해양어업공사에 <중조어업협정 옌타이지구판공실>을 설립, 통역이 급히 수요되어 손 고문은 그해 11월 옌타이시로 조동되었다.1975년 중조어업협정 옌타이지구판공실이 옌타이시외사판공실과 합병되면서 손 고문은 1980년부터 외사판공실 섭외과 과장으로 사업하다가 1995년에 정년 퇴직하였다.윤 여사는 남편을 따라 1963년에 중조어업협정 옌타이지구판공실에 조동되어 통역사업을 하다가 1992년 외사판공실 비서과 당안관리원으로 퇴직하였다.


외로운 타향생활국가의 수요에 따라 옌타이에 왔지만 친인척 하나도 없는 이 곳에서 이들 부부는 3남매를 키우며 외롭게 살아왔다. 그나마 우연히 1956년부터 옌타이에서 거주한 손영석, 윤삼여 부부와 1958년에 이주해온 송일룡 가족과 알게 되면서 향수를 조금이나마 달랠 수 있었다. 당시 옌타이에는 조선족이 이들 세 가족뿐이었다고 한다.중조어업협정 옌타이지구판공실은 스다오, 롄윈강에도 어업기지가 있어 손 고문은 출장을 자주 다녔다. 스다오에 모 부대가 주둔하고 있었는데 손 고문은 거기서 많은 조선족군인들을 알게 되었다. 당시 손 고문네는 25제곱미터밖에 안되는 단층집에서 다섯 식구가 살고 있었는데 이들 조선족군인들이 동북 고향으로 갈 때면 손 고문네 집에서 묵고 가기 일쑤였다. 외로운 타향생활에서 같은 민족 젊은이들이 찾아와 북적거리는 것이 그렇게 고마울 수가 없었고 윤 여사 또한 때시걱 하느라 힘도 들었지만 얼굴 한번 붉힌 적이 없었다.


한인상공회 사무국장 맡아손 고문은 1975년부터 옌타이시외사판공실에 근무하면서 해마다 선진공작자로 평선되었으며 산둥성선진모범 칭호도 수여받았다. 윤 여사도 해마다 선진공작자상을 받았으며 당안공작선진상도 수차 받았다.개혁개방의 전진지역인 옌타이에서 외사판공실 섭외과 과장업무를 보았던 손 고문은 자연히 한국기업과 많은 접촉을 하게 되었으며 피를 나눈 동족이라는 생각에 능력이 닿고 정책이 허용하는 범위내에서 최선을 다해 도와주었다. 그래서였던지 1995년 손 고문이 퇴직한지 얼마 되지 않아 옌타이한인상공회에서 사무국장직을 맡아달라는 부탁이 왔다. 하여 97년까지 2년 간 한인상공회에 근무하면서 회원사의 애로사항을 해결하고 현지사회와 소통하는 ‘해결사’ 역할을 놀았다.


조선족사회의 선줄군1992년에 정년 퇴직한 윤 여사는 옌타이시에 정착한 배금애 선생과 만나면서 노인협회를 설립하기로 상론했다. 그 때 외사과에 재직하고 있던 손 고문이 든든한 후원자로 나서면서 배금애 회장, 윤송죽 부회장, 손익규 고문으로 이루어진 노인협회가 그해 6월 고고성을 울렸다. 당시 회원은 12명이었다. 이 협회는 당시 옌타이시 유일한 조선족단체로 93년부터 옌타이조선족운동대회를 4차례 주최하였으며 후에는 옌타이조선족기업가들로 구성된 옌타이시조선족운동회 주비위원회와 공동으로 2차례 운동대회를 개최하였다. 아울러 자체로 옌타이조선족노인운동대회를 7회 조직하기도 하였다. 그 기간 손 고문은 외사과 과장, 한인상공회 사무국장이란 신분으로 큰 역할을 놀았다. 윤여사도 많은 일을 해왔으며 특히 옌타이조선족노인예술단 설립 초기부터 부단장을 맡아 민족사회에 기여했다. 손 고문은 2001년부터 2011년까지 노인협회 회장을 역임하였고 윤 여사는 92년부터 2000년까지 노인협회 부회장으로 있었다.


여생도 민족사업에 손익규, 윤송죽 내외는 올해부터 산둥성인민정부 제대군인사무부로부터 영예가정대우를 받고 있다. 자식 삼남매의 지극한 보살핌하에 행복한 만년을 보내는 그들이지만 시종 현지 민족사업에 관심을 아끼지 않고 있다. 손 고문은 건강 원인으로 거동이 불편해 노인협회 활동에 참가하지 못하지만 지금도 빠짐없이 회비를 내고 있다. 윤여사는 남편을 시중들면서도 협회의 대소 활동에 꾸준히 참가하고 있으며 민족사회의 일이라면 발 벗고 나서서 구성원들의 칭찬을 한몸에 받고 있다.


/박영철 기자



댓글 쓰기
0 /255
게시
사용자 평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