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조] 우리글

글소리2019-08-21 09:40


우리글

김봉순



우리글 샘물이다

퐁퐁퐁 솟아나는

 

우리글 해살이다

반짝반짝 빛이 나는

 

지구촌 넘쳐나도록

온 세상이 환하네

 

 

우리는 지금 시조를 쓰고 있잖아요?멋진 시조 한수를 써놓고 보면 감동이 해살처럼 밀려오지요.글 중의 으뜸이고 하나 밖에 없는 우리글의 소중함을 실감하게 되지요.날마다 생각을 샘솟게 하고 언제나 삶을 빛나게 하는 글,지금 온 세상 사람들이 배우고 있고 그 우수성이 인정됨으로써 세상을 환히 비추는 글입니다.


댓글 쓰기
0 /255
게시
사용자 평가
더보기